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기획 세종, 제작 장영실' 조선과학 최고의 듀오

기사승인 2018.06.05  00:31:16

공유
default_news_ad2

- [정재환의 역사 팩트체크] 실록으로 본 측우기

해마다 5월 19일은 발명의 날이다. 발명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발명 의욕을 북돋우기 위해 1957년 상공부고시 제256호로 공포하였다. 그런데 1년 365일 가운데 5월 19일을 발명의 날로 지정한 이유는 무엇일까?

이 날이 바로 1441년에 장영실이 세계 최초로 측우기를 만든 날이기 때문이다. 장영실이 만든 측우기는 1639년 이탈리아 카스텔리의 우량계보다 198년이나 앞선다. 장영실은 측우기뿐만 아니라 자격루, 혼천의, 앙부일구 등 많은 것을 만들었다. 그래서 우리는 장영실을 조선의 발명왕으로 기억한다. 다음백과사전은 장영실에 대해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세종 때 장영실에 의해 만들어진 측우기
“조선 세종 때 노비 신분을 벗고 발탁되어 혼천의와 자격루를 발명한 조선의 과학기술자. 본관은 아산. 세종 5년 노비 신분을 벗고 상의원별좌로 임명되어 1424년 중국의 체재를 참고해 물시계를 만들었다. 1433년 호군에 올랐으며, 혼천의를 완성했다. 이듬해 김빈과 함께 자동시보 물시계인 자격루를 만들어 1434년 7월 1일부터 표준시간이 자격루에 맞춰 운용됐다. 이후 앙부일구, 일성정시, 측우기 등을 완성했다.”

 

장영실은 본디 노비였다. 장영실의 아버지는 원나라 소항주 출신의 귀화인으로 천인은 아니었지만, 어머니가 동래현의 기생이었기 때문이다. 당시는 엄격한 신분사회였고, 일천즉천, 즉 부모 중 한 쪽이 천민이면 자식도 천민이다.

신분제의 굴레 속에서도 장영실은 동래현의 병기 창고에서 일하면서 낡고 못쓰게 된 병장기를 손질하면서 천재적인 자질을 발휘했고, 그 결과 관상감 출신의 남양 부사 윤사웅의 추천으로 한양에 올라와 궁중에서 일하게 되었다.

장영실의 재능을 높이 산 것은 세종이었고, 장영실이 물시계인 자격루를 만들었을 때, 출신이 미천하여 불가하다는 신료들의 반대를 물리치고 장영실에게 종4품의 높은 벼슬을 제수한다.

장영실 초상화
“행사직(行司直) 장영실(蔣英實)은 그 아비가 본래 원(元)나라의 소주(蘇州)·항주(杭州) 사람이고, 어미는 기생이었는데, 공교(工巧)한 솜씨가 보통 사람에 뛰어나므로... 영실의 사람됨이 비단 공교한 솜씨만 있는 것이 아니라 성질이 똑똑하기가 보통에 뛰어나서, 매양 강무할 때에는 나의 곁에 가까이 모시어서 내시를 대신하여 명령을 전하기도 하였다. 그러나 어찌 이것을 공이라고 하겠는가. 이제 자격궁루(自擊宮漏) 를 만들었는데 비록 나의 가르침을 받아서 하였지마는, 만약 이 사람이 아니더라면 암만해도 만들어 내지 못했을 것이다. 내가 들으니 원나라 순제(順帝) 때에 저절로 치는 물시계가 있었다 하나, 그러나 만듦새의 정교함이 아마도 영실의 정밀함에는 미치지 못하였을 것이다. 만대에 이어 전할 기물을 능히 만들었으니 그 공이 작지 아니하므로 호군(護軍)의 관직을 더해 주고자 한다.”

 

원칙을 깨고 장영실에게 높은 벼슬을 준 세종의 일화는 세종이 신분의 귀천을 가리지 않고 인재를 등용한 대표적인 사례로 자주 인용됨으로써, 그가 훈민정음의 창제뿐만 아니라 다방면으로 뛰어난 업적을 남길 수 있는 리더십의 소유자였음을 웅변한다. 후에 장영실은 종3품 대호군의 지위에까지 오른다.

그런데 위 기사에서 지나쳐서는 안 될 내용이 또 하나 있다. 바로 “이제 자격궁루(自擊宮漏)를 만들었는데 비록 나의 가르침을 받아서 하였지마는, 만약 이 사람이 아니더라면 암만해도 만들어 내지 못했을 것이다”라는 세종의 말이다. 이것이 사실이라면 자격루를 만든 것은 장영실이 분명하지만, 아이디어를 제공한 것은 바로 세종이었다. 이러한 기록은 또 있다.

 

“흠경각(欽敬閣)이 완성되었다. 이는 대호군 장영실(蔣英實)이 건설한 것이나 그 규모와 제도의 묘함은 모두 임금의 결단에서 나온 것이며, 각은 경복궁 침전 곁에 있었다.”

 

위 기록에 따르면 세종대에 만들어진 과학적 창작물들의 많은 것이 장영실에 의해 만들어졌으나, 실제 그런 창작물들의 필요성을 인식하고, 제작을 기획하고, 제작 원리 및 방법 등에 이르는 온갖 아이디어는 세종의 것이었다. 여기서 우리는 최고의 과학자였던 세종이 자신의 구상을 장영실로 하여금 실현케 했다는 사실을 확인하게 된다. 서거정의 수필집 「필원잡기」에도 다음과 기록이 나온다.

세종시대 발명된 과학창작물. 왼쪽부터 물시계 자격루, 해시계 앙부일구, 천문관측대 간의.
“세종은 또 자격루ㆍ간의대ㆍ흠경각ㆍ앙부일구 등을 제작하였는데, 만든 것이 극히 정치하였으며, 모두가 왕의 뜻에서 나온 것이었다. 비록 여러 공장들이 있었으나 임금의 뜻을 맞추는 이가 없었는데, 오직 호군 장영실이 임금의 지혜를 받들어 기묘한 솜씨를 다하여 부합하지 않음이 없었으므로 임금이 매우 소중히 여겼다.”
- 필원잡기 제1권(과학선현장영실선생기념사업회 자료)

정재환 팩트체커 mcstory@daum.net

<저작권자 © 뉴스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정재환 팩트체커    mcstory@daum.net  최근글보기
1979년 데뷔 이래 장르를 넘나들며 개그맨, 방송진행자, 연기자 등 다양한 방송활동을 했다. 2000년 한글문화연대를 결성했고 2013년 성균관대에서 한글운동사를 주제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성균관대 초빙교수이며 현재 YTN ‘재미있는 낱말풀이’와 팟캐스트 ‘한마디로영어’를 진행하고 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