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top_notch
default_news_top
default_news_ad1
default_nd_ad1

중국 호산장성이 아닌 고구려 박작성이다

기사승인 2018.08.13  09:00:18

공유
default_news_ad2

- [정재환의 역사 팩트체크] 만리장성 '동쪽 끝'이라는 城의 기원

압록강을 경계로 신의주와 마주하고 있는 중국 단동시 동북쪽 약 15km 지점에 호산이 있다. 호산(虎山)은 생김새가 누워 있는 호랑이처럼 보인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라고 하는데, 이 산에 명나라 때 축성했다는 호산장성이 있다.

단동시에서 자동차로 30분쯤을 달려 도착한 호산장성은 주자창 진입로에서부터 중국 냄새를 물씬 풍겼다. 매표소가 딸린 6개의 누각을 얹은 큰 문 뒤로 어렴풋이 바라다 보이는 산성의 윤곽도 베이징에 갔을 때 보았던 만리장성을 빼닮은 듯했다.

Hushan Great Wall, 만리장성 동단기점(萬里長城 東端起點)

호산장성은 과연 어떤 성일까? ‘트레블 차이나 가이드’라는 웹사이트에서는 이 성을 다음과 같이 소개하고 있다.

 

호산장성은 국경 수비를 강화하기 위해 명나라 때인 1469년에 건설되었고, 거대한 군사 방어 체계의 동쪽 끝이다. 심한 붕괴와 파괴에도 불구하고 사람들은 이곳을 동쪽 끝으로 추정했는데, 1989년 발굴 조사로 만리장성의 동쪽 끝임이 밝혀졌다. 그리고 1992년 거대한 자금을 투입해 이곳을 복원했다. 중요 시설의 복원은 2000년에 끝났는데, 거기에는 12개의 인상적인 망루가 있다.

 

설명에 따르면 호산장성은 명나라 때 만든 것이고, 만리장성의 동쪽 끝이다. 그러나 한국인이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네이버나 다음에서 ‘호산장성’을 검색하면 다음과 같은 설명을 찾을 수 있다.

 

후 산(虎山)은 생김새가 누워 있는 호랑이처럼 보인다고 해서 붙여진 이름이다. 본래 압록강 하구에 있던 고구려의 박작성(泊灼城)으로 추정되는 곳이다. 박작성은 요동반도에서 평양성으로 이어지는 교통로를 방어하는 역할을 담당했었다. 그런데 1990년 중국이 이곳에 새롭게 명나라식 장성을 쌓고 관광지로 개방한 것이다. 동북 공정의 일환으로 후 산 장성이 만리장성의 동쪽 끝이라며 선전하고 있다. 하지만 만리장성의 동쪽 끝은 산하이관(山海关)이라는 사실을 알 사람은 다 안다.
- ENJOY 중국(2017-2018) | 저자 고승희 | 넥서스

 

‘인조이 중국’의 저자는 호산장성이 본디 고구려의 박작성이었으나, 중국이 명나라식 성으로 복원하고 만리장성의 동쪽 끝이라 선전하고 있지만, 만리장성의 동쪽 끝은 산하이관이라는 점을 지적하고 있다. 동북아역사재단에서 나온 『고구려를 찾아서』에서도 박작성에 대한 설명을 발견할 수 있다.

 

현재 단동시의 주요 관관명소인 호산장성은 중국 측에서 만리장성의 끝단으로 복원했지만, 본래 고구려가 쌓은 성이 있던 곳이다. 당시 이름은 박작성이다. (중략) 이 성은 명나라 장성의 끝단으로 알려져 조사되었다가 고구려 성벽을 하단부에서 발견했다. 고구려의 성벽이 비교적 양호하게 남아 있는 곳도 있었으나, 지금은 초라하게 남아있다. (중략) 당나라와의 전쟁이 한창이던 648년, 압록강 하구로 침입한 당의 수로군에 의해 고구려의 요동 방어선은 배후에서 위협받게 되었다. 이때 침공군의 앞을 가로 막은 곳이 바로 박작성이었다.
- 동북아역사재단, 『고구려를 찾아서』

 

‘성의 나라’라는 별칭을 지닌 고구려는 영역 내에 많은 성을 쌓아 국토를 다스리면서 외적을 방어했다. 고구려와 수당전쟁을 설명하는 교과서나 여러 문헌에 등장하는 요동성·백암성·안시성 등이 익숙하지만, 박작성 또한 그런 성들과 마찬가지로 전략적 요충지인 압록강 하구를 잘 경계할 수 있는 산에 만들어졌던 것이다. 삼국사기 고구려본기에 ‘박작성전투’에 대한 기록이 있다.

 

<648년 9월 당군이 박작성을 공격하다>
태종이 장군 설만철(薛萬徹) 등을 보내 쳐들어왔다. 바다를 건너 압록강으로 들어와 박작성(泊灼城) 남쪽 40리 되는 곳에 도달하여 진영을 멈추니, 박작성주 소부손(所夫孫)이 보병과 기병 1만여 명을 거느리고 이를 막았다. 만철(萬徹)이 우위장군(右衛將軍) 배행방(裴行方)을 보내 보병과 여러 군대를 거느리고 이를 이기니, 우리 병력이 무너졌다. 행방 등이 병력을 보내 성을 포위하였으나, 박작성은 산에 의지하여 방어시설을 해놓고 압록수로 굳게 막혔으므로, 공격하였지만 빼앗지 못하였다. 우리 장수 고문(高文)이 오골(烏骨), 안지(安地) 등 여러 성의 병력 3만여 인을 거느리고 나와 지원하였는데, 두 진으로 나누어 설치하였다. 만철이 군사를 나누어 이에 대응하니 아군이 패하여 무너졌다.
- 삼국사기 제22권 고구려본기 제10

 

당나라가 압록강을 통해 고구려를 침공했을 때, 고구려는 박작성에서 농성전을 펼쳤고, 장군 고문의 원군은 설만철 군대에 패했지만, 소부손은 끝까지 저항해 성을 지켰다. 이렇듯 절대로 내줄 수 없었던 박작성은 고구려의 성이었다. 고구려의 박작성이 있던 곳을 지금 중국은 호산장성이라 널리 선전하고 있는 것이다.

명나라 시기 만리장성의 동쪽 끝은 베이징에서 만주(滿洲)로 가는 통로인 산하이관이었다. 만리장성은 북방 민족의 침입을 막기 위해 쌓은 것이고, 성벽은 이민족과의 경계, 즉 국경을 의미했다. 그런데 호산장성으로 인해 중국의 국경, 즉 영토가 확장된 것이다. 산하이관에서 호산장성은 약 1,000km가 되니, 호산장성으로 인해 명나라의 영토는 한층 넓어졌지만 고구려 성인 박작성의 흔적은 사라졌다.

호산장성문에서부터 성벽을 따라 망루가 있는 산 정상에 오른다.

 

 

호산은 높이가 146.3m다. 복원된 성벽의 길이는 1,200m 정도로 성벽을 따라 ‘만리장성1호돈대’까지 올랐다. 가파른 비탈은 아니지만 운동 부족으로 허약해진 두 다리에게는 험악한 시련이었고, 섭씨 33도를 오르락내리락 하는 한여름이었기에 땀도 많이 쏟았다.

호산장성에 올라서 본 풍경. 멀리 압록강과 신의주가 보인다.

 

 

힘겹게 오른 ‘만리장성1호돈대’에서 유유히 흐르는 압록강과 강 건너 신의주를 바라볼 수 있다. 안타까운 것은 호산장성을 걷는 동안 탐방객들이 박작성의 흔적을 확인하기 어렵다는 점이다. 고구려가 보이지 않는다! 그러나 지금 중국이 만리장성의 동쪽 끝이라 선전하는 호산장성은 고구려의 박작성이었다. 영토는 변경될 수 있어도 역사는 바뀔 수 없다.

 

 

 

정재환 팩트체커 mcstory@daum.net

<저작권자 © 뉴스톱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정재환 팩트체커    mcstory@daum.net  최근글보기
1979년 데뷔 이래 장르를 넘나들며 개그맨, 방송진행자, 연기자 등 다양한 방송활동을 했다. 2000년 한글문화연대를 결성했고 2013년 성균관대에서 한글운동사를 주제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성균관대 초빙교수이며 현재 YTN ‘재미있는 낱말풀이’와 팟캐스트 ‘한마디로영어’를 진행하고 있다.
default_news_ad5
default_side_ad1
default_nd_ad2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ide_ad4
default_nd_ad6
default_news_bottom
default_nd_ad4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